20-10-16 17:55

교회 다니는 사람들이 더하더라

조근MRT
조회 수 1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아주 오래 된 일이다.

여름휴가를 이용하여 인천앞바다의 어느 한 섬으로 전도를 하러갔다.

차도 다니지 않는 조그만 마을에 들어가서 무궁화나무로 울타리를 한 집 앞에서

노인 한분을 만났다.

 

할아버지 예수 믿으세요?”

 

사람들은 흔히 예수를 믿는 것과 교회를 다니는 것을 구별하지 못한다.

그래서 그 할아버지는 대뜸 이렇게 말씀을 하셨다.

 

교회 다는 놈이 왜 남의 논에 물을 빼가?”

“.......”

나는 시골생활을 한 적이 없어서 그 말을 알아 듣는 데 시간이 좀 걸렸다.

날이 가물어서 물이 부족하여 논에 물을 가까스로 채워 놓았는데 밑에 논의 주인이 

교회를 다니는 사람이었던 것이다.

밤에 와서 아무도 모르게 물꼬를 트고 물을 훔쳐 갔다는 것이다.

그분이 아침에 일어나 논에 물을 보러 나갔다가 얼마나 큰 실망과 상처를 받았겠는가?

래서 다짜고짜로 나에게 그렇게 말씀을 하신 것이다.

그분은 이어서 말씀하기를 동네에 가게가 있는데 그 주인이 교회를 다니는 사람이었다고 한다.

그런데 육지에서 물건을 싸게 사다가 섬에서 비싸게 팔고 있다고 초면인 나에게 아주

강력하게 항의를 하셨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누가 교회를 다니면 교회를 다니지 않는 사람보다는 뭐가 낫든지

나아야 된다고 생각을 한다.

그런데 교회를 다니는 사람들의 그런 수준 낮은 행실들을 보면서 실망하지 않을 사람이

세상에 어디 있겠는가?

그 할아버지의 말을 들은 나는 난감한 가운데 이를 어찌 할꼬 하며 속으로 탄식을 하는 사이에

나도 모르는 말이 내입에서 튕겨져 나갔다.

할아버지 교회 다니는 놈은 할아버지 논에 물을 빼가도요 예수님은 절대로 안 빼 가십니다

“......”

그리구요 교회 다니는 놈은 육지보다 물건을 비싸게 팔아도요 예수님은 절대로

그런 분이 아니십니다

“......”

저는 할아버지에게 교회 다니는 놈을 믿으라고 한 것이 아닙니다.

예수를 믿으라고 한 겁니다

 

내가 말하면서도 나 스스로 깜짝 놀랄만한 말이 내입에서 나가고 있었다.

그 말을 듣더니 의외로 그 할아버지의 얼굴이 갑자기 환하게 밝아졌다.

그리고 그분은 내가 하는 말을 경청하시기 시작을 했다.

하나님이 죄인인 우리를 사랑하시고 구원하시는 하나님의 사랑에 대하여 말씀을 전해 드렸다.

우리의 죄 값을 대신하여 죄 없으신 하나님의 아들이 십자가에서 대신 죽임을 당하시고

부활하심으로 우리를 죄에서 구원하시는 일을 다 이루어 놓으셨기 때문에 믿기만 하면

거저 값없이 선물로 주시는 것이 구원을 받고 영생을 얻어서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사실에

대해서 말씀을 드리자 이 할아버지는 주저함이 없이 예수를 믿겠노라고 대답을 하셨다.

그리고 그 분은 나의 손을 붙잡고 당신의 집의 무궁화나무 울타리 아래 앉으셔서 간절히

예수를 믿겠노라고 고백하는 기도를 하셨다.

나는 직장생활을 시작하면서 동료들에게 내가 믿는 예수를 소개할라치면 항상 그들의 입에서

나오는 말은 자기 주변에 교회에 다니는 사람들의 잘못된 행실을 들고 나와서 항의를 하듯이

하나님을 대적하는 말을 하는 사람들을 많이 보았다.

그럴 때 마다 나는 그들에게 이렇게 말할 수밖에 없었다.

 

그거는요 교회는 다니지만 사실은 예수를 믿는 사람이 아니라서 그래요

“.......”

그 사람은 가짜예요. 교회안에는 진짜도 있지만 가짜가 더 많이 있어요.

저도 가짜이었거든요.

어려서부터 교회를 다녔지만 예수를 믿고 변화를 받은 지는 얼마 안 됐어요

“.......”

그냥 교회만 왔다 갔다 하는 사람은 안 변해요.

그러나 예수를 믿으면 변화되지요. 예수를 믿기 전과는 전혀 다른 사람이 되지요

 

그렇게 말하면 사람들의 분노가 수그러지는 것을 보았다.

실상은 사람들은 교회를 다니는 몰상식하고 부도덕한 사람들을 보면서 다 한가지로

분노를 품고 살고 있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다.

그 상대가 자기의 아내이든지 아니면 남편이든지 때로는 자기의 어머니나 아버지

그리고 형제나 자매 그리고 가까운 친구나 일가친척들까지 교회를 다니는 사람들이

그들로 하여금 분노하게 한 것들 때문에 그들은 어디가서 하소연 할 데도 없이 오랜

세월동안 분노를 품고 살아 온 것이다.

한 사무실에서 같이 일하던 분 중에 어떤 분은 옆집에 사는 사람이 교인인데 토지측량결과

자기 땅을 30센티미터를 불법으로 점유하여 담을 쌓은 것을 확인을 시켜 주었는데도 물리지

않는 것 때문에 아주 맹렬한 분노를 토해 내는 것을 다 들어 주느라고 혼이 난적도 있었다.

때로는 그들 가운데는 정말 예수를 잘 믿는 그런 사람이 나타나기를 기다리다가 지친

사람들도 더러는 있었다.

그렇게 기대했던 것만큼 실망을 당할 때마다 분노하면서 살고 있는 것이다.  

가장 위험한 일은 교회를 다니는 사람들이 교회 안에서는 다 선남선녀처럼 보이지만

그들의 생활이 노출되는 현장에 있는 사람들은 그런 사람들이 교회를 다니고 목사고 장로요

집사라는 것이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불의와 불법이 가득한 악한 모습을 몸소 겪으면서

살고 있는 것이다.

교회에서는 존경을 받는 장로 집사지만 가정에서 아내와 자녀들에게 존경을 받지 못하는

사람들이 허다하게 많이 있다.

교회에서는 충성된 장로요 집사이지만 가정에서는 인정을 받지 못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으며

특히 직장에서는 동료들사이에 인심을 잃거나 조직에서 아주 나쁜 평판의 대상이 되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아무개? 그거 나이롱 집사지

네가 집사면 내가 그 교회가면 장로는 되겠다

조직안에서 이런 말들을 듣는 것이 그리 어렵지 않을 정도로 교회와 세상에 양다리를 걸치고

믿지 않는 세상 사람들이 다 알도록 낮은 수준의 생활을 살면서 교회를 다니는 이중적인

생활을 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또 가까운 일가친척들에게까지도 소문이 날정도로 불량한 생활을 사는 종교인들도

허다하게 많이 있다.

군산에서 전도할 때에 어느 초로(初老)의 젊잔으신 분이 나에게 이렇게 말을 하신 것이

생각이 난다.

 

내가 예수를 왜 안믿는지 아시오?”

“......”

여기 군산에서 큰교회장로가 삼십여년전에 내돈 삼천만원을 떼어 먹고 아직도 안갚고 있어요

“......”

그래서 나는 그놈 때문에 예수를 안 믿습니다

 

그런 사람들은 장로나 집사나 일반교인들이나 할 것없이 그들은 교회를 아니 다니다가

언제부터인가 교회를 다니기 시작한 사람들이지 예수를 믿고 영혼구원을 받아서 변화된

사람들은 절대로 아닌 것이다.

그들은 교회에 저마다 이름을 올리고 열심히 교회를 출석하고 교회의 일을 하고 있지만

교회밖에서는 세상사람들이 보기에도 도덕적으로 아주 낮은 수준의 사람들이다.

그들은 교회안에서 자기들의 사생활을 철저히 가리고 외식함으로 말하고 행하기 때문에

교회안에 있는 사람들은 다 속아 넘어가게 마련이다.

그러나 그들과 함께 욕심을 부딪히고 사는 세상사람들로서는 절대로 용납할수 없는 일들을

행하면서 사는 것이다.

이와 같은 일들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이 천년 전에 하나님의 아들 예수가 이세상에 오셨을 때에도 그런 사람들이 많이 있었다.

그래서 주님은 그런 사람들을 엄하게 책망을 하셨다.

 

(23:27) 화 있을진저 외식하는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여 회칠한 무덤 같으니 겉으로는

  아름답게 보이나 그 안에는 죽은 사람의 뼈와 모든 더러운 것이 가득하도다

(23:28) 이와 같이 너희도 겉으로는 사람에게 옳게 보이되 안으로는 외식과 불법이

    가득하도다

 

사도바울도 그 때 당시에 있었던 유대인들이 이방인들로 하나님을 모독하게 하는 장본인들이

된 것을 이렇게 말한다.

(2:24) 기록된 바와 같이 하나님의 이름이 너희로 인하여 이방인 중에서 모독을 받는도다

 

세상에서나 교회에서나 항상 문제가 되는 것은 가짜들이 문제가 되는 것이다.

TAG •
  •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