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4 21:22

세가지 믿음

조근MRT
조회 수 19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믿음에는 세가지 믿음이 있다.

믿음에 무슨 종류가 있느냐고 의아해 할지 모르지만 믿음에는 분명히 3종류, 3단계의 믿음이 있다.

물론 믿음은 '단계'적으로 구분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성숙해가는 '과정'으로 보는 것이 온당한 것이다.

그런데 바로 그러한 믿음의 과정은 크게 세가지로 구분된다는 말이다.

"구원받는 믿음", "사는 믿음", "살리는 믿음"이 그것이다.

첫째, "구원받는 믿음"

 가장 기초적이고 기본적인 믿음의 수준이다.

예수께서 나의 모든 죄를 짊어지시고 십자가에 죽으심으로 나를 죄와 사망에서 구원해주셨다는 사실을

믿음으로 받아들이는 자는 누구나 구원을 받는다.

바로 이러한 믿음을 가리켜 "구원받는 믿음"이라 한다.

이런 믿음을 가진 사람은 잃어버린 하나님의 생명을 다시 찾고 거듭나서 영생을 얻어 하나님의

자녀가 되고 천국의 시민권을 소유한 사람이다.

둘째, "사는 믿음"

 구원받는 믿음은 자연스럽게 사는 믿음으로 이어진다.

"사는 믿음"이란 삶 속에서 나를 죄에서 구원해 주신 주님과 함께 동행하는 믿음을 말한다.

곧 주님과 같이 사는 신앙 "생활"을 말한다.

주를 믿는 믿음으로 말미암아 영원한 생명, 영적인 생명, 거룩한 생명을 가진 성도는 마땅히 영적인 삶,

거룩한 삶, 영원한 것을 바라보는 삶을 살아야 한다.

그것은 관념적인 신앙이 아니라 구체적인 사생활 가운데 일거수일투족을 주님과 함께 하는 삶을 사는

믿음이다.

한 마디로 주님과 동행하며 주님과 함께 사는 믿음, 그것이 곧 "사는 믿음"이다.

 

셋째, "살리는 믿음"

 "살리는 믿음"은 "사는 믿음"으로부터 온다.

"살리는 믿음"이란 예수를 믿음으로 구원받고, 또 구원해 주신 주님과 함께 사는 믿음에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니라, 그 주님을 다른 사람에게 전하여 죄로 인해 죽어가는 영혼을 살리는 믿음, 지옥 가는 영혼들을

살려내는 믿음을 말한다.

그것은 나만 천국가고, 나만 주님과 함께 사는 천국 생활을 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나와 같이

예수 믿고 천국 갈 수 있도록 복음을 전하여 죽어가는 영혼을 살려내는 믿음, 곧 전도하는 믿음이다.

또 연약한 성도로 하여금 이 땅에서 주님과 함께 동거하는 천국 생활을 하도록 도와주고 이끌어 주는

믿음을 말한다.

 

당신은 어떠한가?

당신은 위의 3가지 믿음 중 어떤 믿음의 수준, 또는 과정에 있는가?

당신은 어떤 믿음이 온전한 믿음이라고 생각하는가?

당신은 어떤 믿음을 소유하기를 원하는가?

 

남을 살리고자 하는 사람,

복음을 전하고자 하는 사람은 자신이 주님과 함께 사는 삶이 없으면 불가능하다.

생명을 낳는 것은 생명력으로부터 오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생명을 낳고 살리는 믿음, 전도하는 믿음은 자신이 주님과 함께 사는 믿음이 주는

생명력을 통해서만 가능하다는 말이다.

주님과 함께 사는 믿음이 없는 사람이 혹 전도를 한다 할지라도 그것은 지식만 전달할 뿐이지

열매는 맺을 수 없다.

또한 주님과 함께 사는 사람이 구원의 확신도 없이 살겠는가?

 

사는 믿음이 없는 사람은 살리는 믿음을 가질 수 없다.

또 구원받는 믿음이 없는 사람은 사는 믿음을 가질 수 없다.

살리는 믿음을 가지지 못한 사람은 사는 믿음이 의심스럽고, 사는 믿음이 없는 사람은

구원받는 믿음이 의심스러울 수 밖에 없다.

당신이 구원받는 믿음은 가졌지만, 살리는 믿음, 전도하는 믿음이 아니라면, 사는 믿음이 없기 때문이다.

 

한 마디로 구원받는 믿음이 있는 사람은 주님과 같이 사는 믿음이 있어야 하고,

주님과 같이 사는 사람은 영혼들을 살리는 믿음이 있어야 한다.

그리고 살리는 믿음이야말로 온전한 믿음이요, 믿는 이가 반드시 이루어야 할 믿음이다.


 

TAG •
  •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